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에서 받은 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개인회원 [로그인]

비회원 구매시 입력하신 핸드폰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본인 인증 후 구매내역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가입
서지반출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 개발 및 적용
[STEP1]서지반출 형식 선택
파일형식
@
서지도구
SNS
기타
[STEP2]서지반출 정보 선택
  • 제목
  • URL
돌아가기
확인
취소
  •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 개발 및 적용
  •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Leisure Happiness Index in Koreans
저자명
윤소영,박두용
간행물명
여가학연구KCI
권/호정보
2014년|12권 1호(통권34호)|pp.149-173 (25 pages)
발행정보
한국여가문화학회|한국
파일정보
정기간행물|KOR|
PDF텍스트(0.35MB)
주제분야
예체능
원문 미리보기는 1페이지만 제공 됩니다. 전체 페이지 보기를 원하실 경우 다운로드열람하기를 이용해 주세요.
서지반출

국문초록

본 연구에서는 여가를 통한 행복수준 향상에 기여할 새로운 ‘여가행복지수’ 개발을 위한 기본 틀의 개발 및 적용을 통해 새로운 행복지수의 범위 설정하고, 여가를 통해 행복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알아보고자 하였으며,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를 산출하기 위한 방안으로서 지표의 구성을 통하여 여가행복지수개발 지표를 구성하였다. 구성된 지표를 토대로 여가행복지수개발 연구의 설문지를 구성하여 여가를 통한 행복감을 제시할 수 있는 연구에 적용하여 진행하였다. 연구대상은 17개 시·도 1583명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방법으로 나누어서 자료를 수집하였으며, 본 연구의 자료분석은 수집된 1,583명의 설문지를 계층별 분류를 통하여 여가행복지수 산출을 위한 영역별로 소분류에서의 각 항목 별 10점 만점으로 표준화 하여 소분류별 평균값을 중분류 각 항목의 값으로 산출하였으며, 중분류 각 항목의 평균값을 대분류의 값으로 산출 후 5개의 대분류에 각각의 가중치를 곱하여 산출하였다.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를 산출하기 위하여 대분류 영역인 여가여건지수, 여가자원지수, 여가참여지수, 여가경력지수, 여가태도 및 만족도 지수의 5개 영역으로 산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첫째,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는 10점 만점에 4.8점으로서 중간보다 조금 낮은 점수를 나타냈으며, 둘째, 여가참여지수가 5.6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여가태도 및 만족도지수도 5.4점으로 여가에 대한 참여와 태도가 중간점수보다 높게 나타났다, 셋째, 여가자원지수가 5.2점, 여가여건지수가 4.1점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여가경력지수가 3.3점으로 가장 낮은 점수로 도출되었다. 전체적으로 한국인의 여가행복지수는 중간점수로 나타났으며, 여가참여지수가 가장 높으며, 여가경력지수가 가장 떨어지므로 여가의 참여를 통한 지속성을 통해서 행복감을 향상시킬 수 있는 국가적 정책 마련과 사회적 환경이 조성되어야 할 것이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stablish scope of new happiness index through developing and applying a basic frame for developing new 'leisure happiness index' that will contribute to improvement in happiness level through leisure, and to examine about a plan available for enhancing happiness level through leisure. As a plan for calculating Koreans' leisure happiness index, the indicator of developing leisure happiness index was formed through organizing indicator. It was progressed by applying it to research available for suggesting happiness through leisure after forming questionnaire of a research on development in leisure happiness index based on the organized indicator. The research subjects were 1583 people in 17 cities and provinces. Data were collected by dividing it into online and offline method. As for data analysis of this study, each item in minor category was standardized with 10-point perfection by sphere for calculating leisure happiness index through dividing the collected questionnaires of 1,583 people by class. The mean value by minor category was calculated with value in each item of moderate category. It calculated the mean value in each item of moderate category with the value in major category and then calculated by multiplying each weight in 5 major categories. To calculate Koreans' leisure happiness index, it calculated with 5 spheres in leisure condition index, leisure resource index, leisure participation index, leisure career index, leisure attitude index and satisfaction index, which correspond to the sphere of major category. As a result of this study, first, Koreans' leisure happiness index stood at 4.8 points out of 10-point perfection, thereby having shown a little lower score than moderate. Second, the leisure participation index stood at 5.6 points, thereby having been indicated to be the highest. The leisure attitude and satisfaction index stood at 5.4 points. Thus, participation and attitude toward leisure were indicated to be higher than moderate score. Third, it was shown to be leisure resource index with 5.2 points and leisure condition index with 4.1 points. Finally, the leisure career index stood at 3.3 points, thereby having been elicited as the lowest score. Overall, Koreans' leisure happiness index was indicated to be moderate score. The leisure participation index is the highest. The leisure career index is the lowest. Hence, there will be a need of being arranged national policy and of being formed social environment that can enhance happiness through continuity of joining leisure.

목차

Ⅰ. 서론
Ⅱ. 연구방법
Ⅲ. 연구결과
Ⅳ. 논의 및 결론
Ⅴ. 제언
참고문헌

참고문헌 (47건)

  • 강동호·이웅기·최영래. 2013. “사회인야구 참가자의 여가경험, 여가유능감, 여가몰입, 여가만족 및 심리적 행복감의 관계”「한국사회체육학회지」52, 397-411.
  • 강혜숙·한학진. 2012. “여가유형과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여성 여가만족 및 행복수준 관계분석”「호텔관광연구」14:2,234-252.
  • 김경식·김평수·김찬선. 2007. “민간경비원의 여가제약과 생활체육 참가 및 주관적 행복감의 관계”「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7:12. 178-197.
  • 김경호. 2004. “노인의 여가활동 참가유형과 가족의 건강성, 무력감, 자긍심 및 행복감의 관계”미간행 석사학위논문. 국민대학교 대학원.
  • 김명미. 2005. “여가스포츠 참여노인의 건강형태와 정서적 행복감의 관계”미간행 박사학위논문. 대구대학교 대학원.
  • 김보경·한상일. 2012. “청소년의 여가생활이 주관적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관광학연구」36:6, 125-144.
  • 김송희. 2008. “여가활동참여자의 여가유능감, 여가경험 및 몰입경험과 여가만족과의 관계”「한국여가레크리에이션학회지」32:3, 257-265.
  • 김은미, 최명구. 2007. “청소년의 여가활동과 행복과의 관계”「한국아동교육학회지」16:1, 155-172.
  • 김외숙·박은정. 2013. “기혼취업자의 여가제약유형에 따른 여가활동참여의 차이”「한국가족자원경영학회지」17:1, 241-263.
  • 김양례. 2005. “실버세대의 여가 활동 유형과 일상수행능력 및 자아존중감의 관계” 「한국체육학회지」 44:6, 183-192.
  • 김재현. 2013. “노인들의 여가 참여 특성에 따른 우울감, 사회적응, 여가만족, 삶의 만족에 관한 연구”미간행 박사학위논문. 전남대학교 대학원.
  • 남인수·남경완·김종철. 2009. “ 남자대학생의 여가참여동기가 여가만족도와 심리적행복감에 미치는 영향”「한국여가레크리에이션학회지」33:2, 27-38.
  • 남주하·김상봉. 2012. “한국의 경제행복지수 측정에 관한 연구”「국제경영연구」 18:22. 1-28.
  • 문화체육관광부. 2012. 「2012년 국민여가활동조사」서울; 문화체육관광부
  • 문화체육관광부. 2008. 「여가백서」 서울 : 문화체육관광부
  • 민경진·황진수. 2007. “실버세대의 일상생활 활동이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연구” 「실버세대복지학회」36, 221-246.
  • 박민정·윤소영. 2013. “청소년의 여가활동유형, 사회적 관계, 주관적 행복감의 관계연구”「한국가족자원경영학회지」17:1, 125-138.
  • 송강영. 1999. “가정주부의 여가활동 참여와 가족응집력 및 적응력의 관계”미간행 박사학위논문. 서울대학교 대학원.
  • 신조황. 2010. “노인의 여가활동참여가 웰니스와 주관적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 미간행 박사학위논문. 경성대학교 대학원.
  • 양은선. 2012. “노인의 여가활동 관련요인이 우울 및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미간행 석사학위논문. 청주대학교 대학원.
  • 윤소영. 2013. 「여가행복지수 개발 기초 연구」서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 윤소영. 2010.“행복의 본질적 요소로서 여가경험에 대한 접근”「여가학연구」8:1, 45-60.
  • 이강욱. 2007. 「국민 여가지표 개발 기초연구」서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정책과제
  • 이상우. 2009. “청소년 여가활동 관련 석·박사학위논문 연구동향 분석”「청소년복지연구」11:1, 23-49.
  • 이연숙. 2008. “실버세대의 여가스포츠 활동참가와 일상생활수행능력의 관계”「한국스포츠사회학회지」21:2, 343-364.
  • 이정호·김미향. 2008. “중년기 남성의 여가생활 형태와 가족기능”「한국여가레크리에이션학회지」32:2, 139-150.
  • 이철원. 2013. 「생활체육」서울; 국민체육진흥공단.
  • 임재구·김명환. 2007. “주 5일 근무에 따른 여가형태의 변화에 관한 고찰”「한국여가학회지」8:1, 60-72.
  • 장훈·김우정·허태균. 2012. “여가참여 다양성과 행복의 관계: 참여여가 활동의 수와 여가시간 집중도를 중심으로”「여가학연구」9:3, 21-38.
  • 전상희. 2012. “여가는 행복을 위해 중요한가? 긍정심리학자의 관점을 이용한 이론전담론”
  • 조근종. 2000. “실버세대의 사회활동 참여와 사회적지지 및 일상생활수행능력의 관계” 「한국체육학회지」39:3, 198-207.「한국여가레크리에이션학회지」30:4. 5-20.
  • 통계청. 2012. 「2011년 사회조사보고서」서울: 통계청
  • 하춘광·권현수·허만동. 2012. “실버세대의 여가 참여 형태에 따른 생활 만족도 결정요인 비교”「한국체육학회지」 51:6, 377-386.
  • 한수정. 2011. “여가사회로서의 정책변화”경향신문 2011년 12월 12일자.
  • 한준상. 2003. “행복한사람들, 그리고 여가에 관한 그들의 이해”「여가학연구」1:1, 13-22.
  • 『2013 UN 세계행복보고서』, www.unsdsn.org
  • Bandura,A. 1977. Self-efficacy : toward a unifying theory of behavioral change. Psychological Review, 84, 191-215.
  • Blanchflower, D. G., & Oswald, A. J. 2004. “Well-being over time in Britain and the USA”Journal of Public Economic, 88, 1359-1386.
  • Gibert, D., & Abdullah, J. (2004). Holiday taking and the Sense of Well-Being. Annals of Tourism Research, 31(1), 103-121.
  • Hills, P., & Argyle, M. 1988. “Positive moods derived from leisure from leisure and their relationship to happiness and personality”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 25, 523-535.
  • Lu. L., &Argyle, M. (1994). “Leisure satisfaction and happiness as a function of lesuire activity.” Kaobsiung Journal of a Medical Sciences, 10, 89-96.
  • Neal, J. D., Sirgy, M. J., & Uysal, M. 2004. “Measuring the effect of tourism services on travelers’ quality of life: Further validation” Social Indicators Research, 69(3), 243-277.
  • OECD. 2013. "Better Life Index", http://www.oecdbetterlifeindex.org/topic/work-life-balance.
  • Shaw, S., Kleiber, D., & Caldwell, L. (1995). “Leisure and identity formation in male and female adolescents: a preliminary examination”Journal of Leisure Research, 27, 245-263.
  • Sirgy, M. J. & Wu, J. (2009). “The Pleasant Life, the Engaged Life, and the Meaningful Life: What about the Balanced Life”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10.2, 183-196
  • Tonning, B. 2009. “Happiness and Leisure. Philosophical Foundations of LYHS”. Retreieved from http://www.uni.edu/btonning/ Philosophical%20Happiness.pdf
  • Trainor, S., Delfabbro, P., Anderson, S., & Winefield, A. 2010. “Leisure activity and adolescents psychological well-being”Journal of Adolescence, 33:1, 173-186.
구매하기 (5,400)
추천 연관논문